‘썰전’ 박형준 교수 “농구 좋아해…특기는 노룩패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쳐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쳐

‘썰전’ 박형준 교수가 아재개그로 입담을 뽐냈다.

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박형준 교수가 전원책 변호사의 보수논객 후임으로 첫 출연했다.

이날 유시민 작가는 박형준 교수에게 “혹시 황제 테니스도 같이 쳤어요?”라고 물었다.

박형준 교수는 “그거는 전혀 사실도 아니고 농구를 좋아한다. 제 특기가 뭔지 아세요? 노룩패스다”라고 아재개그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