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동하 살인 자백 “황찬성 죽인 범인은 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수상한 파트너’ 동하가 자신이 황찬성을 죽였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정현수(동하)가 차유정(나라)에게 자신의 범행을 자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현수는 차유정에게 “일단 내가 다 죽었거든요? 누구부터 시작해야 돼. 양진우 셰프 때부터? 아니다 슈퍼 아파트부터 해야겠다. 그 물탱크 앞에 시체 신원확인 된 거 한 명 밖에 안됐죠? 한 명 누군지 알려줄까요?”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차유정은 “마다할 이유는 없죠”라며 정현수의 말을 듣기 시작했고 정현수는 “성재현이라고 양진우랑 같은 고등학교 나왔어요. 한 번 확인해보세요”라고 말했다.

이어 “장희준(황찬성)인가. 장희준이 맞을거야. 원래는 내가 걔를 죽일 생각이 없었다. 옥상에서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목격자가 있었어. 은봉희. 그래서 걔를 죽이려고 갔는데 웬 술 먹은 남자가 있네 그래서 얼떨결에 칼로 찍었어”라며 장희준 살인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정현수는 “그런데 걔가 우는 거야. 아빠. 아빠 살려줘요. 아빠 도와줘. 무서워. 애가 울더라고. 남자새끼 우는 거 꼴배기 싫어서 칼로 한 번 더 찔러 죽였거든. 그랬다고”라고 모든 것을 털어놨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