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지창욱, 남지현에 “화재사건 범인 父 아냐…나 때문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남지현에게 과거 화재사건의 전말을 밝혔다.

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노지욱(지창욱)이 은봉희(남지현)에게 당시 화재사건의 전말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지욱은 “당시 화재의 원인은 아직까지는 잘 몰라. 근데 다만 확실한 건 은봉희 너희 아버지는 우리 부모님을 해친 방화 살인범이 아니었어”라며 사실을 고했다.

이어 “그 반대였어. 나를 구하고 우리 부모님을 구하려다 돌아가신”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자 은봉희는 충격을 받았고 “그런데 어쩌다 우리 아빠가 살인범이 된 건데요?”라고 물었다.

이에 노지욱은 “나 때문에. 내가 잘못 증언했어. 너희 아버지가 범인이라고 그 당시에 내가 잘못 증언을 했어”라며 힘겹게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