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성폭행 아니다’ 신고인, 진술 번복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

인기 아이돌그룹 멤버 A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자가 진술을 번복했다.

6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6분께 한 여성이 강남구 역삼동의 다세대 주택에서 A씨 등 남성 2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112에 신고했다. 그러나 피해자는 하루가 지나지 않은 오후, 국선 변호사 입회하에 작성한 진술서를 통해 이를 번복했다.

피해자는 진술서에 “A씨는 성폭행하지 않고 동석했던 다른 남성 2명에게 성폭행당한 것 같다”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A씨를 별도로 출석시켜 조사할 예정은 없으며, 다른 남성 2명의 혐의를 계속 수사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현장에 A는 없었으며 피해자와 제3자만 남아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