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은, ‘다만세’ 합류…여진구와 두 번째 만남 ‘기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가은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김가은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가은이 ‘다만세’에 합류, 팔색조 매력을 선보인다.

SBS ‘다시 만난 세계(이하 다만세)’는 열여덟 청년과 같은 해 태어난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13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로 ‘냄새를 보는 소녀’ ‘미녀 공심이’ 등을 작업한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김가은은 극 중 성해성(여진구)의 동생으로 어린 시절을 힘들고 외롭게 보내지만, 자신과 동생의 행복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며 사는 성영인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SBS ‘대박’ 이후 두 번째 만남이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김가은은 2009년 SBS 1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자이언트’ ‘여인의 향기’ ‘너의 목소리가 들려’, ‘브레인’ ‘감격시대’ ‘TV소설 일편단심 민들레’, ‘당신을 주문합니다’, ‘송곳’ 등 다양하고 꾸준한 작품 활동을 통해 배우로서 입지를 탄탄하게 다져온 실력파 배우다.

또한, 다양한 연기 변신을 통해 ‘다재다능 팔색조 배우’로 불린 배우 김가은이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은 2013년 화제작 ‘너의 목소리가 들려’로 당시 초능력을 가진 소년 박수하(이종석)를 짝사랑하는 날라리 여고생 고성빈 역으로 출연해, 매 회 개성 넘치는 매력과 섬세한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이후, 연기력 등을 인정 받은 그녀는 ‘감격시대’ ‘TV소설 일편단심 민들레’ 등에 출연하며 급성장했다. ‘당신을 주문합니다’에서는 정윤호와 함께 출연해 1,500만 뷰라는 엄청난 숫자를 기록했으며, ‘송곳’에서는 더욱 깊어진 감정 연기로 열연,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이며 실력파 배우임을 입증했다.

이처럼, 다양한 캐릭터 속 열연을 펼치며 다재다능한 팔색조 매력을 선보인 김가은이 합류해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다만세’는 오는 19일 첫 방송 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