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공개 오디션 개최..새 얼굴 찾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포스터 / 사진제공=(주)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포스터 / 사진제공=(주)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가 재연을 앞두고 공개 오디션을 진행한다.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는 우란문화재단 시야 스튜디오를 통해 개발된 작품이다. 지난해 정식 공연을 거치면서 창작뮤지컬 초연으로서는 이례적으로 95%라는 객석 점유율을 달성하며 흥행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인정 받았다.

또 제 1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2016 뮤지컬 작품상’ ‘극본, 작사상’ ‘연출상’ 등을 수상하며 3관왕의 영예를 얻고, 공연 막바지에는 전 회차 매진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초연을 마무리 했다.

백석의 시를 가사에 담아, 아름다운 선율과 감각적인 무대로 재탄생 시킨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는 백석의 시가 가진 아름다움을 다시 한 번 제고 시켰을 뿐 아니라, 예술의 가치를 한 단계 들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7년 한국 문화예술위원회 대표 지원사업인 ‘공연예술창작산실 지원사업-올해의 레퍼토리’에 선정돼 한층 업그레이드 된 작품으로 돌아 올 것을 예고했다.

재공연을 앞두고 진행되는 이번 공개오디션은 백석, 자야를 비롯해 멀티역할로 등장하는 사내까지, 모든 배역에 대해 진행하며, 초연에 참여했던 캐스트 외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어 줄 얼굴을 오디션을 통해 선발할 예정이다. 또 노래, 연기, 춤 실력을 확인하는 기존의 오디션 방식의 틀을 벗어나 백석의 시를 캐릭터에 담아 낭독하는 방법으로 2차 연기 오디션이 진행된다. 실제 공연의 가사와 대사가 백석의 시 20여편으로 이루어져있어, 시에 대한 이해와 표현이 중요한 만큼 시를 낭독하는 형식의 심사 방법을 선택하였다.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공개오디션은 오는 13일까지 서류 접수가 진행되며, 1차 서류 합격자에 한해 17일 오디션이 진행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