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캐릭터 예고 공개…강렬한 탈출기 ‘뭉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군함도' / 사진=예고 캡처

‘군함도’ / 사진=예고 캡처

‘군함도’가 조선인들의 모습을 담은 캐릭터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섬)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개봉을 앞둔 극은 지옥섬 군함도로 오게 된 조선인들의 강렬한 모습을 담은 캐릭터 예고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예고편은 저마다 다른 이유로 군함도에 끌려오게 된 조선인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군함도에서 생존하려는 모습을 담아냈다.

먼저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이강옥 역의 황정민이 일본에서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말에 속아 딸과 함께 군함도로 오게 되는 과정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딸과 티격태격 친구처럼 지내다가도 “나까진 바라지도 않을 테니 내 딸 소희만이라도 여기서 나가게 해줍시다”라고 말하는 황정민의 모습이 진한 부성을 느끼게 한다.

또 일본으로 향하는 배 안에서부터 소란을 일으키는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 역의 소지섭은 거칠고 남성적인 성격을 엿보게 한다. 군함도 탈출을 앞두고 “조선 사람들 전부 배에 탈 동안 우리가 뒤를 봐준다”라고 말하는 그의 모습이 뭉클함을 자아낸다.

임무를 받고 군함도에 잠입하는 광복군 소속 OSS 요원 박무영 역의 송중기는 묵직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조선인 모두를 이끌고 탈출을 감행하는 송중기의 모습은 조선인들의 탈출극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또 말년 역의 이정현은 어떤 순간에도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강인한 모습과 일제 치하 온갖 수난을 겪는 안타까운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군함도’는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창조해낸 이야기다. 오는 26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