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 국정원 심리전단 실체 밝힌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스포트라이트’ 국정원 심리전단의 실체를 밝힌다.

6일 방송될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국정원 업무라는 명목으로 댓글 작업을 해왔다는 국정원 심리전단의 실체를 밝힌다. 또한 전직 국정원 직원들의 충격적 증언을 통해 국가정보원과 사기관처럼 국정원을 움직였던 국정원장의 권력을 집중 해부한다.

국가정보원이라는 대통령 직속 기관이 벌인 정치 개입 ‘국정원 댓글 사건’. 2012년 당시 오피스텔에서 검거된 김씨는 국가정보원의 심리전단 소속 직원이었다. 과연 국가정보원의 심리전단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었던 걸까.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오랜 설득 끝에 전직 국정원 직원 두 명으로부터 심리전단과 국정원의 댓글 선거개입 사건에 대해 들을 수 있었다.

한 직원은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들어간 국정원에서 그런 일을 한다는 것에 대해 심리전단 직원들이 자괴감을 느끼고 있다고 들었다”라고 밝혔다.

댓글 선거 개입 사건의 배후에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있었다. 하지만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이 어렵게 만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정치개입과 댓글 사건에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직원들이 몇 명 단 댓글일 뿐인지. 공조직에서 어떻게 그런 걸 지시하느냐? 나는 직원들에게 4년 내내 정치개입 하지 말라고 이야기 했다”라고 주장했지만 당시 국정원에 근무했던 전직 국정원 직원들의 이야기는 다르다. “원세훈 원장의 말은 법이었다. 원세훈 원장은 작은 왕국의 왕이었다”고 밝힌 것.

그리고 채동욱 총장은 검찰 수사에서 드러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정치개입 정황을 밝혔다. 국정원 직원들이 절대 거부할 수 없었다는 원세훈 전 원장의 ‘지시 강조 말씀’ 은 과연 무엇인가?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4년만의 증언, 채동욱과 국정원 댓글 사건 편은 오늘(6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