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마’ 손현주, 프로파일러 변신.. 카리스마 뽐낸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크리미널 마인드' 손현주

‘크리미널 마인드’ 손현주

‘수사물의 제왕’ 손현주가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파일러로 또 한 번 강렬한 변신을 꾀한다.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크리미널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 이정효)에서 손현주는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의 팀장 강기형 역을 맡아 그의 수사물 필모그래피에 방점을 찍을 캐릭터를 선보인다.

극 중 손현주가 분한 강기형은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파일링 기술을 가진 유능한 프로파일러이자 NCI를 이끄는 팀장이다. 그는 감성보다 이성에 따른 행동을 하며 범죄자의 시선에서 본질을 꿰뚫어 볼 줄 아는 혜안을 통해 탁월한 사건 해결 능력을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어떤 상황에서도 이성을 잃지 않는 차분함을 지녀 팀원들에게 두터운 신망을 얻으며 NCI의 든든한 버팀목으로 팀의 중심을 단단하게 잡아나간다고.

이에 매작품마다 최적화된 캐릭터를 선보이며 안정된 연기력으로 대중들에게 신뢰감을 주는 배우인 손현주의 합류 소식만으로도 벌써부터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상황. 특히 눈빛 하나만으로도 범인의 A-Z까지 파헤치는 프로파일러 강기형은 손현주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고 있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배가시키고 있다.

‘크리미널마인드’ 제작진은 “프로파일링에 천부적인 감각을 지닌 강기형이 사건을 대하고 범인의 심리를 추리해나는 과정이 시청자들에게 흥미롭게 다가갈 것이다. 제 옷을 입은 것처럼 강기형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압도적인 화면 장악력을 보여주는 손현주의 연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크리미널마인드’는 미드 ‘크리미널마인드’의 한국판이자 범죄자의 입장에서 그들의 심리를 꿰뚫는 프로파일링 기법으로 연쇄살인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범죄 심리 수사극. 2005년 미국 ABC Studio에서 제작을 시작한 시리즈로, 전세계 200여개 국가에서 방영되며 13년째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초장수 인기 미드인 ‘크리미널마인드’를 세계 최초로 리메이크에 나섰다.

‘크리미널마인드’는 오는 26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