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 공개 ‘화기애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 스틸컷/사진제공=소니 픽쳐스

영화 ‘스파이더맨’ 스틸컷/사진제공=소니 픽쳐스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이 촬영 당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확인할 수 있는비하인드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전 예매 사이트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흥행 역사를 새롭게 써 내려가고 있는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이 훈훈한 분위기의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 잡는다.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아이언맨’에게 발탁되어 ‘시빌 워’에서 활약을 펼치며 어벤져스를 꿈꾸던 ‘스파이더맨’이 세상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벌처에 맞서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

공개된 현장 스틸은 배우들과 제작진의 화기애애한 팀워크와 엄청난 노력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케빈 파이기 프로듀서, 존 왓츠 감독과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고 있는 ‘스파이더맨’ 역 톰 홀랜드의 모습이 눈에 띄며 이는 제작진과 배우의완벽한 호흡은 물론 작품에 대한 열정을 짐작케 한다.

실제로 톰 홀랜드는 촬영 비하인드를 이야기 하면서 “존 왓츠감독님은 여러 아이디어를 귀 기울여 들어주는 분이다. 무술 감독님 또한 액션 촬영할 때마다 많이 도와주시고 믿어주셨다. 덕분에 촬영 내내 다양한 시도를 많이 할 수 있었고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밝힌 바 있으며 존 왓츠 감독 또한 “내가 카메라 동선을 굉장히 복잡하게 짜고 롱 테이크 샷 같은 기법도 즐겨 쓰는데, 톰 홀랜드가 위치 선정을 자유자재로 해내서 매우 수월했다.”라고 전하기도 해배우와 제작진의 시너지를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피터 파커가 네드와 미쉘, 리즈를 비롯한 또래 친구들과 함께 서있는모습, 이번 작품의 부제 ‘홈커밍’ 파티를 연상시키는 스틸도 확인할 수 있어 10대 소년만이 겪을 수 있는 재미난 상황들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돼 궁금증을 증폭시킨다.여기에 사상 최악의 적 벌처를 연기한 마이클 키튼의 촬영 현장모습까지 공개돼 극중 마이클 키튼이 빌런 벌처를 어떻게 소화해낼지 관객들의 기대를 모은다. 이처럼배우와 제작진은 서로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등 화기애애한 현장을조성하다가도, 영화 촬영이 시작되면 엄청난 집중력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전국 극장가에서 만날 수 있으며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