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그목’ 윤유선 “한계를 느끼지만, 극복하는 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윤유선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윤유선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윤유선이 공연 무대에 오르는 부담감을 토로했다.

윤유선은 6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동숭동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에서 진행된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연출 황재헌)의 기자간담회에서 “11년 만에 공연을 하는 것이다. 사실 연극은 세 번째인데, 소극장에서 호흡하는 공연을 정말 오랜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공연을 하면서 한계를 느끼고 발성, 발음에 대한 부족함을 깨닫고 있다”면서 “같은 역할의 진경에게 많이 배우고 도움 받고 있다. 든든하다”고 전했다.

윤유선은 “더불어 살아간다는 것에 대해 고민하고 가족, 젊은 시절 혹은 미래를 상상해볼 수 있는 시간일 것”이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50대 중반의 역사학자 정민과 은퇴한 국제 분쟁 전문 기자 연옥이 매주 목요일마다 각기 다른 주제를 두고 인생을 진솔하게 논하는 과정을 그린다. 오는 8월 20일까지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