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덩이 프로젝트’ 윤종신X헨리, 끊임없는 밀당의 연속 ‘아웅다웅 케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눈덩이 프로젝트'

사진=’눈덩이 프로젝트’

‘눈덩이 프로젝트’의 대표 프로듀서로 나선 윤종신과 헨리가 첫 만남부터 쉴 틈 없는 ‘아웅다웅 케미’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6월 28일 네이버 TV와 V LIVE를 통해 첫 공개된 이후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눈덩이 프로젝트’(연출 이예지, 김동욱)의 주역들 윤종신-박재정-헨리-NCT 마크가 최초로 한 자리에 모인다.

이 가운데 SM과 미스틱이 만나자마자 은근한 신경전을 펼쳤다고 전해져 이들의 주도권 싸움이 어디로 향할지 기대를 높인다. 오늘(6일)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공개된 10화에서 미스틱 엔터테인먼트의 윤종신과 박재정은 머리를 맞대고 함께 작곡한 음악을 헨리에게 보낸 바 있다.

이에 오는 7일 공개될 11화에서 음악을 들은 SM엔터테인먼트의 헨리와 마크가 의견을 시원하게 말하지 못하고 주저하는 모습이 포착될 예정이다.

이에 윤종신은 “솔직하게 말해도 돼! 나 관대해~”라며 헨리와 마크를 구슬려 답을 이끌어내기 시작한다. 결국 헨리는 “아주 살~짝 올드하다!”라고 돌직구를 날려 윤종신과 박재정을 당황케 했다는 후문. 이에 윤종신 역시 “SM도 부족한 부분이 있어.”라며 맞불을 놓으며 만나자 마자 앙숙 케미를 발산해 앞으로 험난한 음악 작업을 예고해 기대감은 모은다.

‘눈덩이 프로젝트’는 ‘SM X 미스틱’의 첫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로, 미스틱 박재정의 SM NCT 마크를 향한 불타는 팬심을 눈 여겨 본 미스틱의 여운혁 피디와 SM의 이예지 피디가 기획을 시작한 데 이어 미스틱의 대표 프로듀서 윤종신과 SM의 싱어송라이터 헨리가 프로듀서로 합류하며 특급 프로젝트로 거듭나게 된 음악 예능 프로그램.

한편, SM과 미스틱의 첫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눈덩이 프로젝트’는 오는 7일 네이버 TV와 네이버 V LIVE를 통해 11,12회가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Mnet을 통해서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