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2’ 제작.. 강혜정 대표 “시나리오 집필 단계”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베를린' 포스터

‘베를린’ 포스터

영화 ‘베를린2’가 제작 초읽기에 들어갔다.

6일 ‘베를린'(감독 류승완)을 제작한 외유내강 강혜정 대표는 텐아시아에 “‘현재 베를린2’의 시나리오를 집필 중”이라면서 “내부적으로 세 번 정도 방향이 바뀌었고, 구체적인 방향을 잡은 뒤 집필에 들어간지가 얼마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베를린2’ 시나리오는 ‘박열'(감독 이준익)의 황성구 작가가 맡는다.

강 대표는 “황성구 작가와는 처음 작업인데, ‘박열’에서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보여준 만큼 큰 기대가 생겨 작업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베를린’에서 활약한 하정우의 출연은 논의 중이다. 강 대표는 “아직 ‘베를린2’가 ‘베를린’의 후속이 될지 프리퀄이 될지 정해지지 않았다.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눠야 할 것 같다”면서도 “‘베를린’ 하면 하정우가 떠오르기 때문에, 계속해서 일정을 조율 중이다”고 설명했다. 연출은 류승완 감독이 맡을 전망이다.

지난 2013년 개봉한 ‘베를린’은 거대한 국제 도시 베를린의 웅장한 분위기를 바탕으로 자신의 정체를 감추고 살아가는 4명의 비밀 요원들의 숨 막히는 추격전을 담아냈다. 하정우·한석규·류승범·전지현 등이 출연했고, 전국 관객 716만6513명을 동원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