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원수’ 김호창, 박은혜 잊고 옥고운과 결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달콤한 원수' 방송 캡쳐

/사진=SBS ‘달콤한 원수’ 방송 캡쳐

‘달콤한 원수’의 김호창이 옥고운과 행복한 가정을 꾸렸다.

5일 방송된 SBS 아침연속극 ‘달콤한 원수’(극본 백영숙, 연출 이현직) 18회에서는 홍세강(김호창)이 연인 오달님(박은혜)과 결별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오달님은 정재희(최자혜)사망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억울하게 구치소 생활을 하던 중 홍세강의 아이를 유산해 큰 슬픔에 빠졌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홍세강은 어머니 마유경(김희정)에게 “엄마 우리 벌 받나 봐. 아기는 어떻게든 지키고 싶었는데”라며 죄책감에 괴로워하며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죄책감을 느낀 것도 잠시 그는 오달님을 찾아가 “그동안 생각하고 또 생각했어. 내가 할 수 있는 게 여기까지인 것 같다. 미안해 달님아. 나 용서하지마”라고 이별을 통보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이날 방송된 19회에서는 4년이란 시간이 흘러 홍세강이 오달님을 까맣게 잊은 채 최루비(옥고운)와 달콤한 신혼 생활을 시작했다.

홍세강은 최루비와 나란히 앉아 사법고시를 치를 당시의 에피소드를 말하던 중 오달님과 연관된 추억을 말할 뻔해 당황하는 기색을 보였고 이어 뒷 이야기를 궁금해하는 최루비에게 “자기야 자야 돼. 내일 일찍 일어나야 돼”라며 오달님과 연인 관계였던 사실을 들킬까 노심초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과연 앞으로 홍세강은 과거를 영원히 비밀로 묻은 채 최루비와 알콩달콩한 결혼 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극의 전개에 대한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달콤한 원수’는 매주 월~금요일 오전 8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