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임씬3’ 박지윤, 어촌 마을 해녀로 깜짝 변신…박수달 등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크라임씬3' 박지윤 / 사진제공=JTBC

‘크라임씬3’ 박지윤 / 사진제공=JTBC

박지윤이 수달과 같은 자태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오는 7일 방송되는 JTBC ‘크라임씬3’에서는 ‘섬마을 살인 사건’이 펼쳐진다. 이번 에피소드는 평화로운 섬마을에서 일어난 엽기적인 살인 사건으로, 폭풍우가 잠잠해진 새벽 조업 중이던 어부가 여성의 시신을 발견하며 사건이 시작된다. 과연 조용하던 섬마을을 발칵 뒤집어 놓은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까.

이번 에피소드에서 박지윤은 남편을 잃고 홀로 지내는 해녀 역할을 맡았다. 최근 진행된 ‘크라임씬3’ 녹화에서 박지윤은 첫 등장부터 오리발과 해녀복을 착용하고 코믹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에 탐정을 맡은 양세형은 박지윤을 “수달 씨”라고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또 경상도 마산 출신답게 완벽 사투리를 구사하며 섬마을 아주머니 연기를 소화했는데, 탐정 양세형이 사망한 남편에 대해 묻자 자신은 ‘박복한 팔자’라며 오열 연기를 선보였다.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박지윤의 해녀복 자태와 완벽 사투리 연기는 오는 7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크라임씬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