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천왕’ 백종원 “내 이상형은 무조건 소유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3대천왕'

/사진=SBS ‘3대천왕’

‘3대천왕’ 백종원이 사랑꾼 면모를 과시한다.

7일 방송될 SBS ‘백종원의 3대천왕’에서는 ‘중화요리 짝꿍세트’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제작진은 백종원에게 ‘중화요리 이상형 월드컵’을 제안했다.

이날 백종원은 “이상형 월드컵은 연예인으로 하는 거 아니냐”며 “난 무조건 소유진”이라고 외쳐 ‘사랑꾼’ 면모를 보여줬다. 이를 지켜보던 김지민은 “소유진이 모니터를 자주 하나 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백종원은 다양한 중화요리 먹방을 선보였는데, 47년 전통을 자랑하는 여수의 한 중식집을 찾았다. 이 중식집의 짝꿍 메뉴는 해물 철판 짜장면과 탕수육이다.

철판으로 즐기는 이색 짜장면과 케첩을 베이스로 한 옛날식 탕수육, 그리고 여수답게 갓김치가 밑반찬으로 나오는 맛집이었다.

특히 이 집의 짜장면은 보통 짜장면과 달리 쟁반 짜장처럼 볶아져 철판 위에 나오는 것이 특징인데, 난생처음 보는 짜장면 비주얼에 백종원은 “대박”이라며 한동안 넋을 잃고 바라보기도 했다.

백종원은 여의도의 한 중식집도 찾아갔다. 이곳의 짝꿍 메뉴는 오향장육과 소고기 군만두다. 돼지고기에 팔각 등을 넣고 오랜 시간 졸여낸 요리인 오향장육을 먹던 백종원은 “오향장육을 먹다보면 무협지의 주인공이 된 듯한 느낌이 든다“며 갑자기 무협지 속 무사가 된 듯 명연기를 펼치기 시작했다. ”무조건 독한 술 한 항아리 가져와“ ”이 집은 술이 없어 짜증난다“며 술 없는 먹방을 아쉬워하는 즉석연기로 귀여운 불만을 토로했다.

중식 메뉴의 새로운 조합이 소개될 ‘백종원의 3대 천왕’은 7일 오후 11시2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