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측 “‘무슨 영화를 보겠다고’ 무산이유 ‘웃찾사’ 때문 아냐”(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조준원, 이승현 기자

/사진=조준원, 이승현 기자

SBS 측이 ‘무슨 영화를 보겠다고’ 무산 소식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SBS의 한 관계자는 6일 텐아시아에 “‘무슨 영화를 보겠다고’는 일찌감치 제작사 사정으로 무산됐다. 기사 난 바처럼 ‘웃찾사’와는 관련이 전혀 없다. 사실무근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특히 ‘무슨 영화를 보겠다고’는 애초부터 정규가 아니라 파일럿이었다. 현재 수요일 심야 예능시간에 파일럿 프로그램 자리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웃찾사’랑 관련이 있을 수가 없다. 정규였다면 이야기가 달라졌겠지만 파일럿이기 때문에 무산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무슨 영화를 보겠다고’의 MC 김용만과 정형돈이 폐지된 ‘웃찾사’의 개그맨 후배들을 위한 배려로 프로그램에서 물러났다고 보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