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운→정→혼란…’아이해’ 이준의 감정 롤러코스터(ft.김영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이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이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이준이 롤러코스터 같은 심경변화를 겪고 있다.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이준(안중희 역)이 아버지 김영철(변한수 역)에 대한 사랑과 비밀 사이에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극 중 배우인 안중희(이준)는 그토록 원하던 드라마 ‘오 마이 보스’에 출연하며 아버지와의 관계를 그려나가는 역할을 맡게 됐지만 아버지와 추억이 없는 그는 쉽게 몰입하지 못했다. 이에 어린 시절 어머니를 떠난 아버지를 찾기로 결심하며 변한수(김영철)를 만나게 된 것. 친구의 신분으로 살아가고 있는 변한수는 안중희에게 사실을 숨긴 채 아버지 역할을 하고 있어 두 사람의 아슬아슬한 관계는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만들고 있다.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아버지에 대해 불만과 속상함을 가졌던 안중희는 점차 아버지와 가족들의 사랑에 따듯한 마음을 느끼며 변해가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자신을 위해 아침상을 차린 변한수의 그릇에 닭다리를 놓아주는 장면은 안중희가 아버지에 대한 고마움과 따듯함을 표현한 대목으로 큰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생모 안수진(김서라)의 등장으로 안중희가 변한수의 정체를 의심하기 시작, 혼란의 늪에 빠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어머니에게 받은 젊은 시절 아버지의 사진과 변한수의 사진을 비교한 안중희는 너무도 다른 두 사람의 얼굴에 큰 충격을 받은 상황. 그간 의문의 조각이 하나씩 맞춰지며 변한수가 친부가 아닐 수 있다는 사실에 심장이 내려앉은 그의 처지는 시청자들까지 감정이입하게 하고 있다.

이처럼 안중희의 복합적인 심경을 그려내고 있는 이준은 섬세한 내면 연기로 몰입감을 한층 높이고 있다는 평. 마침내 아버지에게 마음을 열고 다가갔지만 폭풍 같은 ‘아버지의 비밀’을 마주한 그는 앞으로도 변화무쌍한 감정 열연을 펼칠 것으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한편, 이준이 과연 어떠한 결단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되는 ‘아버지가 이상해’는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