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한국영화 최초 판타지아 영화제 공식 폐막작 선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가 오는 7월 13일부터 열리는 제21회 판타지아 영화제에 한국 영화 최초 공식 폐막작으로 선정된 것은 물론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 ‘택시운전사’가 오는 7월 13일부터 8월 2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제21회 판타지아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공식 폐막작으로 선정됨과 동시에 경쟁 부문에 초청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북미 지역에서 열리는 장르 영화제 중 최대 규모인 판타지아 영화제는 매년 10만 여명의 관객들과 Variety, Hollywood Reporter, Twitch 등 300여 개의 언론 매체가 참석하는 북미 대표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힌다. 특히, 유럽과 아시아의 장르 영화를 중심으로 새로운 시각의 다양한 작품들을 북미 지역에 소개하는 관문과 같은 영화제로 전세계 평단과 관객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택시운전사’의 공식 폐막작 초청에 대해 쇼박스 해외팀은 “그동안 폐막작은 주로 할리우드나 현지 캐나다 영화가 선정되어 왔지만, 이번 ‘택시운전사’의 공식 폐막작 선정은 이례적인 일이며, 한국 영화 최초의 초청이다”라고 전했다. 특히, 폐막작의 경우, 북미 지역의 현지 관객들이 가장 많이 보는 작품이자 행사로 많은 세계 관객들에게 영화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경쟁 부문에 초청된 한국 영화로는 2016년 ‘부산행’, ‘곡성’, 2015년 ‘암살’, ‘끝까지 간다’ 등 재미와 작품성을 겸비한 영화들이 있었다.

또한, 장훈 감독은 앞서 데뷔작인 ‘영화는 영화다'(2008)로 판타지아 영화제에 초청되어 ‘S?quences Award’를 수상한 바 있고, ‘의형제'(2009)에 이어 이번 ‘택시운전사’로 판타지아 영화제와 세번째 인연을 이어가는 가운데, 경쟁 부문 초청 및 폐막작으로 선정됨으로써 영화제의 대미를 장식하게 되어 더욱 뜻깊다.

판타지아 영화제 아시아 프로그래밍 공동 디렉터인 니콜라 아르샹보(Nicolas Archambault)는 “’택시운전사’에서 배우의 연기와 감독의 훌륭한 연출은 물론 역사적인 사건을 기억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일깨워주는 작품이다. 이 중요한 작품으로 판타지아 영화제의 막을 내리는 것은 매우 자랑스러운 일이다”라는 초청 이유와 함께 이번 영화제를 통해 ‘택시운전사’를 북미 지역에 처음으로 선보이게 된 소감을 전했다. 또한, 오는 8월 2일 국내 개봉하는 ‘택시운전사’는 ‘터널’, ‘부산행’, ‘곡성’, ‘암살’ 등을 개봉한 배급사 WELL GO USA를 통해 8월 11일 북미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한편, ‘택시운전사’는 2017년 8월 2일 개봉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