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서울대 어린이병원 1억원 기부.. 재능기부 인연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송혜교 / 사진=텐아시아 DB

송혜교 / 사진=텐아시아 DB

송혜교가 서울대 어린이병원에 1억원을 쾌척했다.

6일 송혜교의 소속사 UAA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송혜교가 지난 5월 어린이 날을 맞아 어린이병원에 1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송혜교는 지난해 5월 KBS1에서 가정의 달 특집으로 방송한 다큐멘터리 ‘5월, 아이들’에 내레이터로 참여했던 것이 인연이 됐다.

‘5월, 아이들’은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 앞에서도 아이답게 자라나는 어린이와 서울대 어린이병원 소아완화의료팀의 동행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당시 송혜교는 출연료를 받지 않고 재능 기부로 참여했다.

송혜교는 지난해 12월 아름다운재단에 1억5천만 원을 기부했다. 또한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와 박물관에 한글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하는 등 선행을 꾸준히 베풀고 있다.

한편 송혜교는 지난 5일 KBS2 ‘태양의 후예’로 인연을 맺은 송중기와 결혼 발표를 했다. 송혜교는 “송중기가 내게 보여준 믿음과 신뢰는 미래를 함께 해도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나에 대한 진정한 마음이 느껴져서 고마웠고 나 또한 그에 대한 확신이 생겼다”고 결혼 소감을 남겼다. 두 사람은 오는 10월 웨딩마치를 울릴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