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윌·지코·딘·창모… ‘라임트리 페스티벌’ 3차 라인업 공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라임트리 페스티벌' 3차 라인업/사진제공=제이제이팩토리

‘라임트리 페스티벌’ 3차 라인업/사진제공=제이제이팩토리

‘라임 트리 페스티벌 2017’의 3차 라인업이 공개됐다.

‘음악을 만나다’라는 테마로 올해 처음 개최되는 ‘라임 트리 페스티벌 2017’이 오는 9월 2~3일 양일간 서울 난지 한강공원에서 펼쳐진다.

강렬한 라인업 발표와 함께 페스티벌 계의 파란을 일으키며 새롭게 런칭한 ‘라임 트리 페스티벌 2017’이 지난 5일 3차 라인업을 발표했다. 공개된 3차 라인업에는 케이윌, 짙은, 유승우, 오존, 지코, 딘, 창모, 캣프랭키 등 인디와 힙합을 넘나드는 실력파 아티스트들이 대거 이름을 올려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라임 트리 페스티벌 2017’의 3차 라인업에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달달한 감성으로 여심을 사로잡은 케이윌, 가슴을 울리는 호소력 짙은 목소리의 주인공 짙은, 섬세한 멜로디와 잔잔한 선율로 달콤함을 선물하는 뮤지션 유승우, 트랜디하면서도 개성 넘치는 아티스트 오존이 이름을 올렸다. 이어 장르를 불문하고 가요계를 이끄는 아티스트 지코, 실력도 외모도 독보적인 위치에 올라선 뮤지션 딘, 힙합씬을 지휘하는 마에스트로 창모, 독특한 스타일의 라이브 퍼포먼스의 강자 여성 싱어송라이터 캣프랭키가 새롭게 발표됐다.

3차 라인업발표와 함께 앞서 공개되었던 1차, 2차 아티스트들의 일자별 라인업이 발표됐다. 9월 2일에는 장기하와 얼굴들, 케이윌, 버즈, 혁오, 스윗소로우, 정준일, 강산에, 데이브레이크, 짙은, 옥상달빛, 신현희와 김루트, 카터가든, 윤딴딴, 유승우, 오존이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이어 9월 3일에는 거미, 십센치, 지코, 딘, 소란, 가을방학, 두 번째달&고영열, 이지형, 창모, 치즈, 랄라스윗, 수란, 캣프랭키가 무대에 올라 관객과 호흡 할 예정이다.

‘라임 트리 페스티벌 2017’은 반복되는 일상에 지쳐가는 현대인들의 삶에 음악과 페스티벌을 통해 어제와 다른 오늘을 만드는 최고의 뮤직 페스티벌로 자리매김 할 준비를 하고 있다. 총 3회에 걸쳐 풍성한 라인업을 공개하며 무대와 페스티벌을 가득 채울 아티스트들의 음악 향연과 다채로운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뛰어난 가창력의 보컬리스트부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싱어송라이터와 힙합 아티스트, 새롭게 떠오르는 신예 아티스트를 총 망라하는 라인업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9월 2~3일 서울 난지 한강공원에서 개최되는 ‘라임 트리 페스티벌 2017’의 자세한 정보는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officiallimetree/)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이번 얼리버드 3차 티켓은 양일권과 일일권 모두 구매할 수 있으며, 오늘 6일 오후 5시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