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이경규, 낚시로 위기 봉착…어신 아닌 어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낚시 하나 때문에 ‘정글’ 행을 결정했던 자칭 ‘낚시 전문가’ 이경규가 위기에 봉착했다.

오는 7일 방송될 SBS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 편에서는 이경규가 또 장어 낚시에 도전한다.

이경규는 정글 생존 첫날, 모든 병만족이 장어를 낚은 가운데 혼자만 단 한 마리도 잡지 못해 다시 한번 심기일전하고 장어를 찾아 나선 것.

상황은 전날과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이경규는 포기하지 못했다. 때문에 장어를 낚은 다른 병만족 마저 이경규의 눈치를 보며 낚시를 끝낼 수 없는 상황이 돼 버렸다. 조용히 이 모습을 지켜보던 김환은 “’어신’이라더니 ‘어꽝’이다”라고 읊조렸다고.

결국 낚시는 밤이 깊도록 계속됐다. 잔뜩 예민해진 이경규는 급기야 건너편에서 비추고 있던 촬영 조명을 향해 “뒤집어!”라고 버럭 소리를 지르며 조명 탓을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정글 생존 이틀 만에 ‘어신’에서 ‘어꽝’으로 전락한 이경규의 굴욕 사연은 오는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