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명탐정3’가 온다..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8월 첫 촬영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조선명탐정3' 주역들

‘조선명탐정3’ 주역들

한국형 시리즈 영화의 성공적인 안착을 보여준 ‘조선명탐정'(감독 김석윤)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세번째 이야기로 돌아온다.

영화 ‘조선명탐정3′(가제)는 의문의 흡혈 연쇄 살인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다시 뭉친 명탐정 김민(김명민)과 서필(오달수), 그리고 기억을 잃어버린 채 이들과 함께 하는 여인(김지원)의 이야기를 담은 코믹 어드벤처 탐정극이다.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을 통해 한국의 셜록 홈즈라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은 김명민·오달수 콤비가 특유의 능청스러운 코믹연기로 다시 돌아온다.

김명민은 “모든 작품이 그렇지만 ‘조선명탐정3’ 촬영은 내게 더욱 남다른 의미가 있다. 몇 년을 함께 한 배우, 감독, 스태프들과 한바탕 신나게 놀러 가는 것 같아 기대도 크다. 이번에도 잘 놀다 와 보겠다”며 포부를 전했다. 오달수는 “‘조선명탐정’ 시리즈를 사랑해준 관객 분들께 감사드린다. 이번 3편은 새로운 사건과 인물들로 더욱 풍성해졌으니 기대 많이 해도 좋을 것이다”며 새로운 시리즈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조선명탐정3’는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들이 더해져 기대가 모아진다. 이전 두 작품에서는 김민(김명민)X서필(오달수) 콤비가 이야기를 이끌었다면 ‘조선명탐정3’에서는 기억을 잃어버린 채 이들과 함께 사건을 풀어나가는 새로운 여인이 등장 한다. 이 여인은 사건 해결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며 능동적인 모습으로 극을 함께 이끈다. 이러한 차별화 포인트를 지닌 캐릭터에 드라마 ‘태양의 후예’, ‘쌈, 마이웨이’로 대중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김지원이 낙점됐다. 김지원은 ‘조선명탐정3’로 첫 사극에 도전하게 됐다.

여기에 사건의 중심에 서 있는 의문의 인물 흑도포 역에 이민기가 특별출연 해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해운대’로 46회 백상 예술대상 영화부분 남자 신인연기상을 수상, ‘퀵’, ‘오싹한 연애’, ‘연애의 온도’ 등에서 개성있는 매력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온 그는 이번 흑도포 역으로 2년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3편의 연출은 이전 두 작품을 흥행으로 이끈 김석윤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고 ‘조선명탐정3’를 진두지휘한다. 그는 성공적인 시리즈 런칭 후 이번 작품을 통해 세 번째 이야기를 시작, 시리즈 전편 연출이라는 전무후무한 필모를 갖게 되었다.

‘조선명탐정3’는 오는 8월 크랭크인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