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풍’ 볼빨간 사춘기X스무살, ‘남이 될 수 있을까’ 라이브 방송 최초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뮤직 '소풍'

사진=MBC뮤직 ‘소풍’

지난달, 발매 후 모든 음원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한 볼빨간사춘기, 스무살의 콜라보 곡 ‘남이 될 수 있을까’ 라이브 무대가 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MBC뮤직 ‘피크닉 라이브 소풍’ 112회에서는 대세 여성 듀오 볼빨간사춘기와 감성 싱어송라이터 스무살이 출연해 풋풋한 청춘의 사랑을 대변하는 음악을 선보인다.

사랑과 이별 사이를 그린 노래 ‘남이 될 수 있을까’는 볼빨간사춘기와 스무살의 첫 콜라보 곡으로 두 팀은 각자 서로에게 의미 있었던 작업이라고 말하며 훈훈한 분위기로 무대를 꾸몄다는 후문.

음원강자로 떠오르고 있는 볼빨간사춘기는 이날 ‘좋다고 말해’, ‘우주를 줄게’ 등 음원차트 롱런을 이어가고 있는 대표 인기곡들의 라이브 무대를 TV 방송에서 오랜만에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피크닉 라이브 소풍’ 112회는 오는 6일 오후 5시 30분 MBC뮤직에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