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X김소현 목소리로 다시 태어난 ‘너의 이름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너의 이름은.' 더빙판 예고편

‘너의 이름은.’ 더빙판 예고편

영화 ‘너의 이름은.'(더빙판 연출 김성호) 더빙판이 런칭 예고편에 이어,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너의 이름은.’ 더빙판이 본격적인 미라클 로맨스의 시작을 알리는 티저 예고편을 풀어 눈길을 끈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은 래드윔프스가 작업한 주제곡 ‘전전전세(前前前世)’와 함께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꿈 속에서 몸이 뒤바뀌는 신비로운 경험을 하게 된 타키와 미츠하, 둘의 운명을 예감케 하는 영화 속 명대사를 지창욱·김소현의 목소리로 다시 만나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우리는 만나면 반드시 서로 알아볼 거야”, “네가 이 세상 어디에 있더라도, 내가 꼭 다시 만나러 갈 거야” 등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의 배우들이 전하는 감성적인 대사들은 영화의 관람 욕구를 한껏 고조시킨다.

‘너의 이름은.’은 꿈 속에서 몸이 뒤바뀐 도시 소년 타키와 시골 소녀 미츠하,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이 만들어가는 기적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 2017년 새해 첫 예매율 1위,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역대 일본영화 흥행 1위작으로 우뚝 선 신드롬의 주역이다.

‘너의 이름은.’은 시각, 청각장애인도 함께 볼 수 있도록 화면 해설과 한글자막이 더해진 배리어프리 버전이 함께 제작된다. 이러한 뜻 깊은 제작 취지에 공감해 출연을 결정한 배우들의 따뜻한 마음으로, 그 어떤 장벽없이 전 세대가 ‘너의 이름은.’의 감동을 느낄 수 있게 되었다.

‘너의 이름은.’ 더빙판은 극장 스크린으로 봐야 그 감동이 배가되는 아름다운 영상미와 압도적인 스케일을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회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흥미진진한 스토리, 인연과 이어짐에 대한 소중한 메시지까지 더해져 전 세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작품인 만큼, 식지 않은 열기가 더빙판에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너의 이름은.’ 더빙판은 오는 13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