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옥택연, 세월 거스르는 교복자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OCN

/사진=OCN

‘구해줘’ 옥택연이 위기에 처한 첫 사랑을 구하기 위해 나선다.

옥택연은 오는 8월 5일 대망의 첫 방송을 앞둔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에서 따뜻하고 유쾌한 성격을 지녔지만 꼬리표 같은 군수님 아들이라는 말에 문제아가 돼버린 한상환 역을 맡았다.

이와 관련 옥택연이 교복을 입고 첫 사랑 서예지를 처음으로 만났던 17세 고등학교 1학년 시절을 완벽히 재현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무엇보다 ‘구해줘’ 촬영장에서 옥택연은 오랜만에 입어보게 되는 교복이 어색하지 않은 듯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연기에 임하고 있다. 천진난만한 웃음, 폭발력 있는 감정 연기, 과감한 액션 연기까지 넘나드는 물오른 연기력으로 현장을 휘어잡고 있는 것.

특히 이미 전작을 통해 능숙한 사투리 연기를 펼쳤던 바 있던 옥택연은 극중 열혈 청년 한상환에 100% 빙의된 실감나는 사투리 연기로도 제작진의 찬사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안정된 톤과 대사 소화력으로 완성도 높은 장면을 담아내고 있는 옥택연이 ‘구해줘’를 통해 선보일 활약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 측은 “‘구해줘’가 국내 드라마에서는 최초로 사이비 소재를 다루는 만큼, 연기하기가 쉽지 않을 수 있는데, 옥택연이 무르익은 연기력으로 극의 중심을 잘 잡아주고 있다”며 “한 여자를 지키고자 하는 내면 연기를 폭발시키게 될 옥택연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구해줘’는 사이비 종교 집단에 맞서 첫 사랑을 구하기 위한 뜨거운 촌놈들의 좌충우돌 고군분투를 그릴 본격 사이비 스릴러 드라마로 오는 8월5일 오후 10시20분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