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日 데뷔앨범, 발매 일주일만 21만장 돌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의 일본 데뷔 앨범이 발매 일주일 만에 출하량 기준 21만장을 돌파했다.

트와이스는 지난달 28일 발매한 일본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는 5일 출하량 기준 21만장을 돌파했다. 이같은 수치를 통해 트와이스는 일본에 데뷔하자마자 싱글도 아닌 앨범으로 20만장 판매고를 달성하는 ‘역대급’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출하량 기준 21만장 돌파는 데뷔 단 7일 만에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현지에서 부는 트와이스의 인기 열풍을 짐작케한다.

앞서 트와이스는 이 앨범 발매와 함께 4일 연속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2위를 지키다 도쿄체육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연 2일부터 ‘역주행’ 1위에 올라 사흘 연속 해당 차트 정상을 고수하는 기염을 토했다.

5일 오후 공개된 오리콘 주간 앨범차트에서도 6월 26일부터 7월 2일까지 집계 기준 13만 594장의 판매고로 2위에 랭크됐다. 현지 대표 연예기획사 쟈니스 소속 칸쟈니에이트의 앨범에 이은 호기록.

특히 2016년부터 2017년 7월 현재까지 일본에서 발매된 K팝 아티스트의 앨범 중 발매 첫 주 최다 판매량 기록 수립으로 더욱 화제를 모았다.

이같은 인기를 입증하듯 최근 도쿄 시부야 타워레코드 정문에는 트와이스의 대형 사진이 도배됐고, 앨범 판매 코너에서도 트와이스의 앨범이 매진 사례를 기록해 시선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이 밖에 ‘#TWICE’는 일본, 홍콩, 타이완, 인도네시아, 마카오, 말레이시아, 싱가폴, 타이, 페루 총 9개국 아이튠즈 종합 앨범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고 일본 내 주요 음원 사이트인 Apple Music, LINE MUSIC, AWA, mora, d힛츠 등에서도 1위에 올랐다.

일본 아이튠즈 주간 앨범차트에서도 정상을 차지했는데 특히 트와이스가 일본 아이튠즈를 통해 발매한 앨범을 통틀어 주간차트 1위를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더욱 의미를 더했다.

트와이스는 지난 2일 일본에서 데뷔 쇼케이스 ‘TWICE DEBUT SHOWCASE Touchdown in JAPAN’을 개최했다. 데뷔 쇼케이스로써는 이례적으로 아레나 공연장인 도쿄체육관에서 개최된 이 쇼케이스는 당초 1회로 예정됐으나, 관람을 원하는 팬들의 요청이 쇄도해 1회가 추가되어 총 2회로 진행돼 1만 5000여팬들을 열광시켰다.

현지 화제성 또한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트와이스가 일본에 데뷔하기 전부터 현재까지 TV아사히, TBS, 후지TV, 니혼 TV 등 각종 방송사를 비롯해 닛칸스포츠, 스포츠호치, 산케이스포츠, 데일리스포츠 등 일본 스포츠지 등 현지 주요 언론이 트와이스를 향해 연일 스포트라이트를 쏟아내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