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겉으로만 아빠 행세…딸에게 항상 미안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쳐

김승현의 서툰 아빠 탈출 프로젝트가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사춘기 딸과의 거리를 좁히지 못하고 어설픈 모습으로 주변을 맴도는 초보 아빠 김승현과 딸 수빈의 사소한 것까지 다 알고 배려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는 베테랑 삼촌의 모습이 공개됐다.

딸과 가까워지기 위해 좋아하는 것을 공유하면 좋겠다고 생각한 김승현은 자신이 좋아하는 운동화를 선택해 커플로 구입. 들뜬 마음으로 딸을 기다렸다.

김승현의 동생인 삼촌과 함께 빙수를 들고 집에 돌아온 수빈은 김승현과 함께 있을 때의 무뚝뚝하고 서먹한 모습과는 달리 삼촌과는 즐겁게 웃으며 끊임없이 수다를 떨었다. 자신과 있을 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의 딸에게 서운해하던 김승현은 야심차게 준비한 운동화마저 수빈의 발에 맞지 않자 크게 당황했다.

김승현이 신발 사이즈를 얘기하자 수빈은 “나 신발마다 사이즈 다르다고”라고 했고, 성의를 봐서 신어보자는 김승현의 말에 신어 보고는 “왼발이 꽉 끼면, 오른발은 못 버텨”라 말해 수빈이 이렇게 말한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하게 했다.

신발을 교환하기 위해 이동하는 차 안에서도 삼촌과 수빈이는 쉼 없이 대화를 이어갔다. 수빈이의 학교생활은 물론 좋아하는 연예인과 취향 등 사소한 것 하나까지 다 알고 있고 자상하고 다정한 모습으로 이야기를 건네는 삼촌과 편안한 표정으로 답하는 수빈의 모습이 지난 방송 차 안에서 어색함만 감돌고 대화가 전혀 없었던 김승현과 수빈의 모습과 대조를 이뤘다.

소외감을 느낀 김승현은 대화에 동참하고 싶은 맘에 수빈에게 말을 걸어보지만 “학교는 잘 다니냐?” “진로는 이제 확실히 정해진 거야?” 등과 같은 전형적인 질문들만 해 분위기를 썰렁하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김승현은 자신의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인식하지 못하고 “저한테는 말 한마디 안 걸더라구요. 내가 오늘 기사역할로 나왔나”라며 딸의 태도에 서운해 했다.

한편 운동화 매장에서 김승현이 수빈에게 추천한 운동화가 수빈과 삼촌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수빈이는 “당연히 아빠니까 알고 있을 줄 알았는데, 신고 싶은 데 못 신는 것을 자꾸 보여줘서”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사실 수빈이는 선천적으로 오른쪽과 왼쪽 다리의 발육이 다른 신체적 특징을 가지고 있었다. 때문에 양발의 크기차이로 수빈이는 조여주는 끈이 없는 신발은 신을 수가 없는데 김승현의 끈 없는 단화 추천으로 실망이 큰 듯했다.

쇼핑 후 김승현은 수빈에게 식사를 같이하자고 했으나 수빈은 힘들다고 하면서 집으로 먼저 들어갔다.

이에 동생과 둘만 있는 자리에서 김승현은 “맨날 짜증만 내고, 내가 뭐 불편하게 했어?”라 말하며 불만을 토로했다. 동생은 “뜬금없이 와서 계속 잔소리하고, 그러면 수빈이 입장에서 그게 받아들여지겠어?”라 말하며 수빈에 대해 아는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고 김승현은 아무 대답도 하지 못했다.

집으로 돌아온 김승현은 딸과의 관계개선을 위해 간식을 챙겨 수빈의 방으로 찾아가지만 아직은 모든 행동이 너무 어색해 보였다.

이날 마지막 인터뷰에서 수빈이는 “너무 빨리는 안 될 것 같고, 조금 시간이 흘러가야”라 말했다. 김승현은 “겉으로만 아빠 행세를 했던 것 같고, 내면적으로 수빈이에 대해서 자세히 알려고 하지 못했던 부분이 수빈이에게 미안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전하면서도 서로 노력하려는 아빠와 딸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