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채리나 “남편 박용근, 운동출신이라 몸 좋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라디오스타’ 채리나가 남다른 남편 사랑을 과시했다.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보스 시스터즈, 전설의 언니들’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채리나는 이효리와 가희,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와 함께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채리나는 “최근 전원주택에서 편안하게 살고 있다. 얼마 전에 꽈리고추도 심었다’며 행복한 결혼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나보다 남편이 나이가 적다. 운동선수 출신이다보니 몸이 좋다”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채리나와 함께 출연한 가희가 룰라의 ‘왜 불러’ 춤을 재현하자, 직접 일어나 정확한 안무를 알려주기도 했다. 채리나는 세트 앞으로 나와 가희와 함께 ‘왜 불러’를 추며 완벽한 댄스를 보여주며 MC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다.

또 이효리와 가희, 나르샤와 함께 룰라의 히트곡 ‘3!4!’를 열창하며 여전한 가창력과 무대매너를 선보였다.

방송 직후 채리나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름을 올리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채리나는 최근 야구선수 박용근과 결혼해 달콤한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으며, 다양한 방송 활동을 통해 시청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