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샤 “예능 속 이미지, 우울증 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가수 나르샤가 “우울증을 앓았다”고 말했다.

나르샤는 5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 “가수가 꿈이었고, 사실 예능에 출연하는 건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예능을 하다 보니까 방송 속 이미지가 생기더라”며 “사람들이 원하는 모습이 생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몇 년을 그렇게 보이니까 헛헛했다. 이후 조신하게 방송을 해보자고 마음 먹었는데, 일이 끝난 뒤  ‘뭘 하고 온 거지?’란 생각이 들더라”고 회상했다.

나르샤는 “어쩔 수 없다는 마음으로 만들어진 이미지라도 열심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이효리 역시 “책임감이 있기 때문에 방송에서 재미있게 보여주고, 집에 와서 우울하다”고 공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