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오묘하고 복잡한 5각 관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두 사람은 왜 같이 있는 거예요?”

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다섯 인물의 만남이 담겼다.

노지욱(지창욱)은 이날 은봉희(남지현)에게 “공적인 휴가는 이제 끝”이라며 복귀를 권고했다. 봉희는 회의에 참석하며 업무를 시작했다.

이후 지욱은 봉희를 집에 데려다줬다. 두 사람 사이엔 여전히 어색한 기류가 감돌았고, 그때 나지해(김예원)가 나타났다. 지욱과 봉희 그리고 지해까지, 세 사람이 서로 마주했다.

지해가 봉희에게 “두 사람 헤어진 것 아니냐”고 물으며 분위기는 더욱 싸늘해졌다.

이 과정에서 지은혁(최태준)과 차유정(나라)도 가세했다. 두 사람이 걸어오며 다섯 명이 한자리에 모였고, 오묘하고 복잡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지해는 유정에게 “두 사람이 왜 같이 오냐”고 물었고, 유정은 봉희에게 같은 질문을 했다. 서로 다른 마음을 지닌 다섯 명의 만남은 극에 또 다른 재미를 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