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지창욱VS동하, 일촉즉발의 재회..긴장감 팽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수상한 파트너’ 속 지창욱과 동하가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정현수(동하)와 만난 노지욱(지창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의식불명에서 깨어난 현수는 기억 상실증을 호소했다. 지욱을 알아보지 못한 채 “내가 깨어나기 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알려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람들이 어디까지 기억나느냐고 묻는데,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지욱은 그런 그를 바라보며 “기억을 잃었다고 해도 정현수는 정현수”라며 “그쪽의 변호사였다”고 소개했다.

이후 지욱은 차유정(나라)에게 “정현수가 기억은 잃었어도 본성은 그대로다”고 설명했다.

과거를 지운 현수와 진실을 찾아내려는 지욱의 모습은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고, 향후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