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홍석, 복면을 벗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제8대 복면 아이돌, ‘은하계의 목젖 미남’은 펜타곤 홍석이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은 ‘너의 이름은’ 코너를 진행했다.

그간 복면을 쓰고 정체를 숨긴 홍석은 “정말 아쉽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홍석 타임’으로 펜타곤 소개에 나섰다. 멤버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홍석은 또 홀로 펜타곤의 릴레이 무대를 꾸며 시선을 모았고, 노래를 부르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