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명 주연 ‘살아남은 자’, 미쟝센 단편영화제 경쟁부문 출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유재명 / 사진제공=샛별당 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재명 / 사진제공=샛별당 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재명이 제1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 나섰다. 유재명이 출연한 단편영화 ‘살아남은 자’ 가 경쟁부문 중 ‘절대악몽’ 부문에 출품된 것.

‘살아남은 자’는 화물차 기사였다가 세월호 참사 이후 정신적, 육체적 고통과 경제난으로 어렵게 지내왔던 김동수 씨의 실화에 토대한 영화다.

하지만 영화는 세월호 사건과 아무 관련도 없다는 듯이 시치미를 뚝 뗀다. 신원미상의 중년 남자가 구청과 병원을 들락거리는데 그가 앓는 불안 증세에는 다들 무관심하다. 단원고 학생을 연상시키는 극중 딸이 “아빠는 아무 잘못도 없으면서 왜 그러냐”고 짜증을 낸다. 이쯤 되면 관객은 소방 호스로 사람들을 구한 ‘파란 바지의 영웅’ 김동수 씨를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다.

올해 미쟝센단편영화제는 1,163편이라는 역대 최다 출품작 수를 기록하고, 16:1이라는 치열한 경쟁률 속에서 70편의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들을 선정했다. 70편의 영화가 다섯 장르로 나뉘어 상영된다.

개막작으로는 제16회 미쟝센단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신인 감독들의 자화상을 담은 ‘Moving Self-Portrait 2017’이 상영됐다. 제1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경쟁부문에 자신의 작품을 출품하게 된 감독들이 스스로에 대해 이야기하는 영상 자화상이다.

유재명은 요즘 가장 핫한 대세배우의 행보를 걷고 있다. tvN ‘비밀의 숲’ 에서 유재명이 연기하는 ‘이창준’ 은 회를 거듭할수록 존재감을 뻗쳐간다.

그렇게 회를 거듭할수록 두터워져 가는 유재명의 존재감은 ‘비밀의 숲’ 이란 드라마의 안개를 더욱 짙게 만들고, 그래서 이 드라마를 즐겨 보는 이들로 하여금 황시목(조승우) 못지않게 이창준이란 존재의 매력을 만끽하도록 만들고 있다.

한편, 2001년 시작된 이후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미쟝센단편영화제는 ‘장르의 상상력 展(전)’이라는 주제 속에서 지난달 29일부터 오늘(5일)까지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에서 개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