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X송지효 ‘바람 바람 바람’, 크랭크업.. 개봉 준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바람 바람 바람'

‘바람 바람 바람’

‘스물’ 이병헌 감독의 영화 ‘바람 바람 바람'(감독 이병헌)이 약 4개월 간의 촬영을 마치고 본격적인 개봉 준비에 돌입한다.

눈이 가로로 내릴 정도로 바람이 세기로 유명한 제주도에서 태풍보다 더 위험한 바람을 맞이하게 된 두 커플의 ‘바람’직한 코미디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이 지난 1일 크랭크업했다. ‘스물’ 이병헌 감독의 차기작이자 이성민·신하균·송지효·이엘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았던 ‘바람 바람 바람’이 지난 3월 13일 첫 촬영을 시작, 약 4개월간의 촬영을 마쳤다.

모든 장르를 섭렵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성민은 ‘바람 바람 바람’에서 바람 앞에선 물불 안 가리는 바람의 전설 석근 역을 맡아 이성민표 독보적인 코미디를 선보일 예정. 여기에 최근 ‘악녀’로 스크린을 압도하는 연기를 보여준 신하균은 뒤늦게 바람 세계에 입문한 바람의 아들 봉수 역을 맡아 지금껏 보지 못한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특히 형님, 매제 사이인 석근과 봉수는 촌수를 뛰어넘는 바람의 사제지간을 선보이며 유례없는 독특한 케미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서의 인상 깊은 연기와 SBS ‘런닝맨’에서 ‘금손지효’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송지효는 봉수의 아내 미영 역을 맡아 사랑 보다 의리로 사는 7년차 부부의 현실적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며, tvN ‘도깨비’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이엘은 이 모든 관계를 뒤흔들 태풍 같은 여자이자 모든 남자들의 바람 제니로 분해 또 한번의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킬 예정이다.

지난 4개월의 촬영을 마치며 이성민은 “배우와 스태프들 모두 큰 탈 없이 웃으며 즐겁게 촬영을 마쳤다. 좋은 동료들과 함께 만들어낸 작품의 결과물이 굉장히 기대된다”며 유쾌했던 현장 분위기를 떠올리며 소감을 전했다. 신하균은 “마치 여행하듯 재미있게 촬영했다. 즐거웠던 촬영 현장만큼이나 유쾌한 영화가 나올 것 같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송지효는 “촬영이 없는 날에도 배우들끼리 따로 만날 정도로 배우들 간의 호흡이 유난히 좋았던 작품이었다.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고 답해 네 배우의 찰떡궁합 연기 호흡을 기대케 했다.

이엘은 “매일같이 함께했던 스태프와 배우들을 이제 못 본다고 생각하니 많이 아쉽다. 매력만점 제니를 표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는데, 관객들에게도 그 매력이 잘 전달 됐으면 좋겠다”며 시원섭섭한 마음과 함께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병헌 감독은 “즐겁게 웃으면서 촬영을 마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고생한 배우, 스태프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현장에서 동고동락한 배우와 스태프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잊지 않고 전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