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페이버릿, 오디션★에서 만인의 ‘최애돌’ 꿈꾼다(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페이버릿,쇼케이스

걸그룹 페이버릿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미니 앨범 ‘마이 페이버릿’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모두의 ‘최애돌’을 꿈꾸는 걸그룹 페이버릿이 데뷔했다.

페이버릿은 5일 서울 강남구 일지 아트홀에서 데뷔 미니앨범 ‘마이 페이버릿(My Favorit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페이버릿은 타이틀곡 ‘파티 타임(Party Time)’을 비롯해 수록곡 ‘헬로(Hello)’, ‘온 힘을 다해’ 등 다양한 무대를 선보였다.

페이버릿은 귀여움과 시크함을 모두 보여주겠다는 큐티크(Cuite & Chic) 콘셉트를 표방하고 있다. 페이버릿의 큐티크를 엿볼 수 있는 타이틀곡 ‘파티 타임’은 소녀들의 한여름 밤의 수다 타임을 주제로 한 팝 댄스곡이다. 소녀들의 수다를 마치 한 편의 어드벤처 스토리처럼 표현한 독특한 멜로디와 가사 진행 방식이 인상적인 곡이다.

특히 페이버릿은 지난 4월 종영한 SBS ‘K팝스타 시즌6’ 출신 아라와 지난해 방영된 Mnet ‘프로듀스101’ 출신 가을이 소속된 그룹으로 주목을 받았다. 아라는 “방송에 출연하며 생방송에 대처하는 법 등을 멤버들에게 가르쳐 줬다”며 “최근 엘리스로 먼저 데뷔한 소희 언니를 만났는데 데뷔하면 몸이 많이 상할 수 있으니 틈틈이 몸 관리를 하라는 조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가을은 “‘프로듀스101’에 출연했던 친구들과 방송국에서 만나자는 말을 많이 했다”며 “우주소녀로 활동하는 연정과 이제 곧 데뷔하는 판타지오 소속 김도연·최유정과 약속을 곧 지키게 됐다”고 덧붙였다.

페이버릿,쇼케이스

걸그룹 페이버릿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미니 앨범 ‘마이 페이버릿’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페이버릿은 ‘핫핑크’ 같은 걸그룹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멤버 새봄은 “핫핑크가 보기에 따라 섹시한 것 같으면서 때로는 귀여운 것 같다”며 “핫핑크처럼 때에 따라 다양한 느낌을 전달하는 걸그룹 페이버릿이 되고 싶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치아교정을 마쳤다는 막내 아라는 “막상 교정기를 떼니 입 안이 굉장히 허전하더라. 우리 페이버릿이 교정기처럼 같이 있다가 멀어지면 허전한 느낌을 주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다”고 독특한 비유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페이버릿은 가장 닮고 싶은 걸그룹으로 마마무를 꼽았다. “마마무 선배들의 팬이다. 꼭 만나고 싶다”는 수경은 “매일 마마무 선배들의 무대 영상을 챙겨본다. 무대 위에서 어떻게 그런 에너지를 만들어내고, 무대를 즐길 수 있는지 궁금하다. 꼭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정희는 “수경 언니가 연습실에서도 마마무 선배들의 안무를 따라한다”며 밝히기도 했다.

페이버릿은 서연은 “가장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뜻처럼 많은 대중들의 ‘최애돌’이 되고 싶다”는 소망을 덧붙였다. ‘최애돌’을 꿈꾸는 페이버릿은 이날 정오 데뷔 앨범의 음원 전곡을 각종 음원사이트에 공개했다. 이어 각 방송사 음악방송에 출연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