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버릿 가을·수경 “데뷔 앨범 작사에 참여…처음 가사 써봤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페이버릿,쇼케이스

걸그룹 페이버릿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미니 앨범 ‘마이 페이버릿’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페이버릿의 멤버 가을과 수경이 데뷔 앨범 작사가로 이름을 올린 소감을 밝혔다.

걸그룹 페이버릿은 5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미니 앨범 ‘마이 페이버릿(My Favorite)’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페이버릿 멤버 가을은 “첫 미니앨범인데도 불구하고 작사에 참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었다”며 “회사에서 한 번 작사해볼 생각이 있는지 물어봐서 열심히 해보겠다고 했다. 앞으로도 기회가 되는대로 앨범 작업에 참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수록곡 ‘마이 데이(My Day)’의 작사가로 참여한 수경은 “처음 작사를 해봤다”며 “부족한 점이 많은데 귀엽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페이버릿은 다른 무엇보다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호감을 주는 음악과 퍼포먼스를 통해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소녀들이 되겠다는 포부와 의미를 담고 있다. 페이버릿의 미니앨범은 이날 정오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