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엔강 “‘쌈마이웨이’ 애청자…끝까지 응원할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줄리엔강이 ‘쌈 마이웨이’ 특별 출연을 마무리하며 훈훈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 13화에 UFC 전설로 불리는 존 카렐라스 역으로 첫 출연해 화제를 모은 줄리엔강이 14화를 마지막으로 특별 출연을 마쳤다. 지난 4일 방송된 14화에서 줄리엔강은 격투기 특훈으로 특별 지도한 동만(박서준)의 경기 심사장을 찾아 마지막까지 든든한 조력자로서 동만에게 힘을 실어줬다.

존 카렐라스의 등장은 심사장에 있던 기자들의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얻기에 충분했고, 존은 그 시선을 동만에게 돌렸다. 동만을 자신의 가문인 브라질리안 주짓수 3대 명문 카렐가의 첫 아시아인 제자가 될 것이라고 소개하며, “나는 그의 그림자이고 링 위에는 그가 선다”는 말로 동만을 향한 절대적인 응원을 전했다.

줄리엔강은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포스를 자아내며 동만의 시합에 함께하는 듯한 진한 여운을 남겼다. 진중한 눈빛과 압도적인 피지컬은 줄리엔강이기에 가능한 특별 출연이었음을 다시금 느끼게 하며 마지막까지 든든한 활약을 더했다.

줄리엔강은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시청자의 관심에 감사드린다”는 인사와 함께 “평소 즐겨보던 ‘쌈 마이웨이’에 특별 출연으로 함께해 기뻤다. 드라마 애청자로서 고동만의 승리를 극 중 존만큼 진심으로 바란다. 마지막까지 응원하겠다”는 훈훈한 소감을 전했다.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로 특별 출연임에도 특급 존재감을 뽐낸 줄리엔강은 극중 UFC 전설로 등장한 데 이어 방송 후 누리꾼으로부터 ‘UFC 남신’으로 불리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마지막까지 드라마에 든든한 응원을 전하며 특별 출연을 마친 줄리엔강은 방송과 작품 등 다방면에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