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휴대폰 해킹된다..딩고와 손잡고 일상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지코 / 사진제공=딩고

지코 / 사진제공=딩고

그룹 블락비 지코의 휴대폰이 해킹된다.

컴백을 앞둔 지코는 ‘오프더레코드, 수지’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딩고(Dingo)와 손 잡고 단독 리얼리티 ‘핵 지코(Hack ZICO)’를 공개한다.

이 프로그램은 오는 6일 오후 7시 딩고뮤직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공식 채널들을 통해 매주 월, 목요일 오후 7시 본편을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핵 지코’는 지코의 휴대폰을 해킹하여 그의 개인적인 일상을 관찰한다는 신선하고 흥미로운 콘셉트의 리얼리티로, 총 5회에 걸쳐 공개된다.

특히 국내 음악의 트렌드를 이끄는 동시에 글로벌 뮤지션으로서 도약중인 지코의 삶 뒤에 감춰져 있던 인간 우지호의 날 것 그대로 일상과 솔직한 진심이 가감 없이 공개될 예정으로, 지코의 인간적인 매력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메이크어스의 딩고는 270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월 평균 조회수 3.9억건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모바일 세대를 위한 미디어다이다. 자체 제작하는 신선한 장르의 프로그램들을 다양한 온라인 채널에 유통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니’라는 별명을 지어주며 열풍을 불러 일으킨데 이어, 수지, 지코 등 사회 각계각층의 명사들과 톱스타들이 출연하며 젊은 세대의 시선을 담아내는 등 18~34 소셜 모바일 세대의 트렌드를 리드하는 미디어로 자리매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