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너 포 유’, 오는 21일 개막..예수와 마주 앉는다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연극 '디너 포 유' 포스터 /

사진=연극 ‘디너 포 유’ 포스터 /

연극 ‘디너 포 유(Dinner for you): 낯선 이와 함께한 저녁식사'(이하 디너 포 유)가 오는 21일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개막한다.

‘디너 포 유’는 지난 2011년 연극 ‘예수님과 함께 한 저녁식사’라는 이름으로 공됐었으며, 이후 6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2005년 7월 미국에서 출간된 데이비드 그레고리(David Gregory)의 베스트셀러 ‘예수와 함께 한 저녁식사(Dinner with a Perfect Stranger)’를 원작으로 하며, 초연 당시 연일 매진을 기록하며 관객들의 성원으로 이듬해 여름까지 연장 공연됐다.

자신을 ‘예수’라고 칭하는 낯선 이에게서 초대장이 도착하면서 시작되는 다소 황당한 설정이지만, 식탁에 마주 앉은 ‘예수’와 ‘남자’의 대화는 애피타이저 부터 디저트까지 식사의 각 코스와 절묘하게 맞물려 전개되며 관객들의 흥미를 이끈다. 예수의 존재부터 시작하여 이슬람, 힌두교 등 종교적인 이슈 뿐 아니라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가치와 삶의 의미에 해서 생각해볼 수 있다.

2017년 새로워진 ‘디너 포 유’는 초연부터 남자역으로 참여하며 누구보다도 섬세하고 디테일 하게 작품을 해석했던 김도신 배우가 연출로 참여한다. 초대장의 발신자 예수 역에는 차용학이 나선다. 이 밖에도 김도신, 조춘호, 유연, 서유림, 전재현 등이 참여한다.

‘디 너 포유’는 오는 9월 24일까지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