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안재현 “벌써 다음 촬영 기다려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다만세'

/사진=SBS ‘다만세’

‘다시 만난 세계’ 안재현이 “벌써부터 다음촬영이 기다려진다”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19일 첫 방송될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 안재현은 정정원(이연희)이 일하는 레스토랑의 오너이자 셰프 차민준 역을 맡았다.

안재현은 지난 2014년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데뷔, 이후 ‘너희들은 포위됐다’에도 출연한 뒤 오랜만에 SBS드라마 나들이에 나섰다.

그는 “데뷔한 방송사에 오랜만에 다시 오게 되니까 익숙하면서도 편하다. 대본 리딩 때도 많은 스태프 분들과 정말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라며 “특히 촬영을 시작하고 나서는 금세 다음 촬영이 기다려질 정도”라고 말했다.

최근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드라마와는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이면서 시청자들과 더욱 친근해진 그는 이번 차민준 캐릭터를 통해서도 재밌는 모습을 간간히 선보일 예정.

안재현은 “민준 캐릭터를 편안하게 접근해서 시청자분들께도 편안한 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부디 우리 드라마, 그리고 민준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다시 만난 세계’는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오는 19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