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김선영, 청문회장 접수한 ‘반전 요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파수꾼'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파수꾼’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선영이 반전 스토리의 중심에 섰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줄 알았던 동료 형사와 청문회장에 나타나 충격을 안겼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에서는 사리사욕에 눈이 먼 서울중앙지검장이자 차기 검찰총장을 노리는 윤승로(최무성)의 후보 검증 청문회에서 검사 장도한(김영광)의 폭로와 죽은 줄로 알았던 남병재(정석용)가 증인으로 서는 등 반전 전개의 연속이 담겼다. 광수대 팀장 이순애 역을 맡은 배우 김선영의 반전 연기도 극적 긴장감을 키우는 강력한 한 방으로 작용했다.

열혈 여형사 이순애 역으로 활약 중인 김선영은 엔딩에서 윤승로의 지시를 받고 살인까지 저질렀던 남병재를 증인으로 세우기 위해 청문회장으로 데려오는 핵심 인물이자 반전의 인물로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청문회 시작 이틀 전 죽음의 문턱에 섰던 남병재가 극적으로 소생했고, 이순애는 윤승로의 허점을 노리자는 장도한의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남병재의 거짓 자살 발표로 교란 작전을 일으키는 데 성공했다. 경찰에 쫓기는 조수지(이시영)를 직접 잡아들임으로써 새로운 극 전개를 끌고가기도 했다.

여기에 이순애의 딸 진세원(이지원)이 미혼모 형사에서 범죄자로 전락한 조수지의 딸을 죽인 범인이 친구 윤시완(박솔로몬)임을 알게 됐지만, 결국 그가 쳐놓은 덫에 걸려 옥상에 갇혔다. 다시 죽을 위기에 처하면서 딸을 구하기 위한 ‘열혈 여형사’ 이순애의 감동 스토리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앞서 여러 번 진한 모성애를 드러내며 ‘리얼 엄마’의 내공 깊은 연기로 감동을 선사했던 김선영이기에 다시 한 번 존재감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여형사이자 엄마를 넘나들며 이순애 캐릭터를 표현 중인 김선영은 청문회장을 충격에 빠뜨리는 반전 인물 중 한 명으로 떠오르며 엔딩에서도 존재감을 빛내고 있다. 의협심이 강한 데다 남다른 의리까지 갖춘 인물로서 여러 사건의 중심에 서며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어 섬뜩한 스릴러 장르 드라마에 핵심 키를 쥔 중요한 배역으로 회를 거듭할수록 도드라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