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심형탁X이시언X류담, 명품조연들의 이유 있는 활약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쳐

‘엽기적인 그녀’의 명품 조연들이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채워나가는데 톡톡히 한 몫하고 있다.

이번 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에서는 견우(주원 )와 혜명공주(오연서)의 알콩달콩한 로맨스와 그들을 둘러싼 묵직한 스토리가 흥미진진하게 전개됨과 동시에 씬스틸러들의 전천후 활약이 돋보였다.

먼저 춘풍(심형탁)은 그저 술과 풍류를 쫓는 한량인 줄만 알았던 그의 정체에 매회 의구심을 더하고 있다. 결정적인 순간 서글서글한 웃음을 띈 채 나타나 뼈 있는 한마디를 던지고 사라지기 일쑤.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그의 진짜 본색이 무엇일지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이번에는 혜명의 연애 상담사까지 자처했다.

그는 “정인의 마음을 믿으시오”라는 진정성 어린 답변을 해 그들이 순조롭게 로맨스를 이어갈 수 있도록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훈훈함을 선사했다.

그런가하면 견우의 절친인 방세호(이시언)는 세책방에서 맹광수(설정환)와 패설을 쓰던 날들을 접고 말금(서은아)과 연애를 시작하며 견우, 혜명에 맞먹는(?) 케미스트리를 발산했다. 특히 말금은 세호에게 “잘생겼음 다예요? 이래서 우리 엄마가 잘난 사내는 안 된다고 했는데”라며 단단히 콩깍지가 쓰인 모습을 보여 큰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늘 혜명과 함께 하는 오른팔 영신(류담) 역시 견우와 혜명의 러브 메신저로 고군분투 중이다. 사소한 오해에 사로잡혀 힘들어하는 혜명에게 “견사부님도 한숨도 못 주무셨는지 얼굴이 핼쑥하시더라고요”라고 은근슬쩍 말을 흘려 그녀의 마음을 움직이게 만든 것.

또한 혜명을 보러 혜민서까지 찾아온 견우를 위해 일부러 한 시간 동안 데이트 할 짬을 내어주는 센스를 발휘하는 등 공주의 오른팔다운 행동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얻고 있다.

이처럼 적재적소에서 활약하는 씬스틸러들로 인해 ‘엽기적인 그녀’는 더욱 다채롭고 흥미로운 이야기를 펼쳐나갈 수 있는 원동력을 얻고 있다. 잠깐의 등장에서도 시선을 강탈하는 이들의 열연은 앞으로도 극의 활력소가 되어줄 예정이다.

한편 ‘엽기적인 그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