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오는 19일 컴백 확정..’흥 부자’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용화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정용화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씨엔블루 정용화가 컴백한다.

정용화는 오는 19일 두 번째 솔로 음반 ‘두 디스터브(DO DISTURB)’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에 나선다. 타이틀곡은 여름에 어울리는 경쾌하고 흥겨운 분위기의 곡 ‘여자여자해’로, 래퍼 로꼬가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음반명 ‘두 디스터브’는 정용화가 콘서트 투어 중 호텔 방 앞에 걸려있던 ‘두 낫 디스터브(DO NOT DISTURB·방해하지 마시오)’ 사인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었다.

평소 음악을 할 때 ‘두 낫 디스터브’ 모드로 작업에 몰두했다면, 이번 음반에서는 ‘낫(NOT)’을 지우고 많은 사람들에게 듣기 편안한 음악으로 다가가고 싶다는 생각을 담았다.

정용화의 이번 컴백은 2015년 정규 1집 ‘어느 멋진 날’ 이후 약 2년 6개월만이다. 씨엔블루의 리더이자 메인 보컬인 정용화는 지난 3월 트렌디한 팝록 ‘헷갈리게’로 대중의 귀를 즐겁게 한 것은 물론, 최근 tvN 예능프로그램 ‘섬총사’에서 센스쟁이 막내로 강호동, 김희선과 삼남매 케미를 자랑하는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