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웨이’ 박서준, 섬세한 연기의 정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쌈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쌈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박서준의 오열에 시청자들의 가슴도 무너졌다.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에서 고동만 역을 맡은 박서준은 시선을 압도하는 처절한 오열 연기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지난 4일 방송에서는 과거 꿈을 짓밟았던 철천지원수 탁수(김건우)와 격투기 경기를 치르는 동만의 모습이 그려졌다. 10년간 괴로웠던 과거 승부 조작 경기의 순간을 잊기 위해 탁수와의 재대결을 꿈꿔왔던 동만은 치열하게 경기에 임했지만, 탁수의 도발로 인해 눈에 피범벅 부상을 입고 경기를 중단하게 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링 위에서 울며 끝까지 싸우겠다고 울부짖는 모습에서는 동만의 10년 묵은 애환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어 애잔함을 더했다.

이후 동만은 자신의 부상에 놀란 애라를 위로하다 멈칫하며 일순간 불안한 눈빛을 보여 긴장감을 자아냈다. 갑작스럽게 주변 모든 소리가 차단, 이명 증상을 느낀 동만은 겁에 질려 귀를 탁탁 치기 시작하더니, 귀가 멀어버린 듯 어쩔 줄 몰라 절규하는 모습으로 엔딩을 장식해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 과정에서 박서준은 가슴 먹먹한 오열과 두려움에 가득찬 눈빛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특히 박서준의 밀도 높은 감정 연기는 깊은 절망과 충격적인 공포에 휩싸인 동만의 상황을 극대화시키며 흡인력을 단숨에 높였다는 반응이다.

이처럼 박서준은 내공 깊은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마지막회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앞으로 펼칠 박서준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