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 ‘파수꾼’으로 물오른 연기..’호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파수꾼' 방송화면 캡처

사진=’파수꾼’ 방송화면 캡처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 박승우)에 출연 중인 그룹 샤이니 키가 물오른 연기로 호평을 얻고 있다.

‘파수꾼’에서 천재 해커 공경수로 열연 중이다. 키는 능청스럽고 귀여운 모습부터 과거의 상처로 분노하고 슬퍼하는 모습, 치밀한 해커로서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파수꾼’에서 없어서는 안 될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또 키는 조수지(이시영), 서보미(김슬기)와 더불어 환상의 팀워크로 사건을 해결하며 극에 활력을 더함은 물론, 어머니의 실종이라는 과거의 상처 앞에서는 후회와 분노, 슬픔 등 복잡한 감정을 섬세하게 연기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더불어 지난 4일 방송된 27회와 28회에서도 윤승로(최무성)의 범죄를 밝히는 결정적 증거인 남병재(정석용) 형사의 휴대폰 속 녹음 파일이 청문회장에서 공개되도록 원격 연결, 윤승로를 체포하는 데 기여해 눈길을 끌었다.

키는 ‘파수꾼’에 이어 오는 8월 막을 올리는 연극 ‘지구를 지켜라’ 앙코르 공연에도 합류, 지난해에 활약한 병구 역으로 다시 한 번 무대에 올라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브라운관과 무대를 오가며 보여줄 키의 새로운 모습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