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티저 공개…기레기가 된 기자의 사연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작' 티저 / 사진제공=SBS

‘조작’ 티저 / 사진제공=SBS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이 베일을 한꺼풀 벗었다.

‘조작’의 티저 영상은 지난 3일, SBS ‘조작’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 TV캐스트 채널에서 깜짝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은 첫 장면부터 압도적이었다. 포문을 연 대한일보 구태원(문성근) 상무는 바닥 동판의 ‘진실’이란 글자를 밟고 지나며 “모세가 홍해를 가른 것만 기적이 아니다. 우리 신문도 내리치면 약속의 땅이 열린다.”라는 의미심장한 대사를 전달, 진실과는 거리가 먼 파괴적이고 잔악한 악의 축 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이어진 화면에는 유서를 남긴 채 사라진 한 그룹 회장의 죽음과 더불어 백골화된 사체가 발견, 이 사건이 모든 등장인물들을 한 데 모을 결정적 계기가 될 것임을 암시했다.

이는 괴짜 매체 애국신문의 대표 기자 한무영(남궁민)과 형사 전찬수(정만식)의 대조적인 얼굴을 통해 더욱 분명해졌다. 두 남자에 이어 대한일보의 기자 이석민(유준상)과 오유경(전혜빈), 검사 권소라(엄지원)와 나연수(박지영), 구태원 상무와 법무법인 노아의 대표 조영기(류승수)가 차례로 등장, 이들 모두가 거대한 하나의 사건에 연결돼있음을 알게 한 것.

한편, 티저 마지막에는 ‘대한민국 최고의 기레기가 되겠다’고 자처하는 무영의 엉뚱하면서도 위풍당당한 자태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영상 속 “나 믿거든. 세상은 한 번쯤 잘못된 일을 바로잡을 수 있는 기회를 줄 거라는 거.”라는 말은 무영의 형 한철호(오정세)가 남긴 참회의 고백으로, 형에게 벌어진 비극의 진실을 풀고자 기레기가 된 무영의 기상천외한 활약상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의 영화 같은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킨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은 정체불명 매체 소속의 문제적 기레기 한무영(남궁민)과 상식을 믿는 소신 있는 진짜 기자 이석민(유준상), 한 번 문 사건은 절대 안 놓는 정열적인 검사 권소라(엄지원)가 하나로 뭉쳐 변질된 언론에 통쾌한 일격을 가하는 이야기로, ‘엽기적인 그녀’의 뒤를 이어 오는 24일 첫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