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덩이’ 박재정X마크부터 윤종신X헨리까지… 역대급 컬래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눈덩이 프로젝트' 캡처 / 사진제공=Mnet

‘눈덩이 프로젝트’ 캡처 / 사진제공=Mnet

음악 예능 프로그램 ‘눈덩이 프로젝트’가 포털 사이트 뿐만 아니라 Mnet을 통해 첫 방송되면서 뜨거운 입소문을 재확인 시켰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Mnet ‘눈덩이 프로젝트’(CP 여운혁, 연출 이예지 김동욱)에서는 NCT 마크의 성공한 팬 박재정이 팬심에서 시작해 NCT 마크와의 컬래버까지 성사시키는 과정이 그려졌다.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박재정과 SM 엔터테인먼트 NCT 마크의 첫만남 속에 깜짝 등장한 윤종신이 끼어들며 앞으로 더욱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SM과 미스틱의 협업 신호탄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 박재정은 NCT 팬들 사이에서는 이미 유명한 마크에 대한 덕심을 윤종신에게 살포시 털어놓아 눈길을 사로잡았다. 박재정은 심지어 개인 SNS 계정에 NCT 127의 앨범을 구매하는 영상을 올렸던 바. 그러면서 윤종신에게 “4살 차이는 궁합도 안보잖아요~”라고 말하며 마크와의 만남을 간절히 바라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윤종신은 결국 슈퍼주니어 규현과의 전화 연결을 통해 박재정과 마크의 만남을 성사시켜 두 사람의 첫 만남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곧이어 박재정과 마크의 역사적인 팬미팅이 이루어지는데 박재정은 마크에게 더욱 더 적극적인 구애를 해 폭소를 유발했다. 마크에게 본인을 적극 어필하기 위해 ‘이력서’를 공개하는가 하면 꽃다발을 선물한 것. 이에 당황함을 금치 못하던 마크는 “오 마이 갓”을 연발하며 들고 있던 메뉴판에 얼굴을 묻고 부끄러워해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박재정은 마크의 ‘위키피디아’의 마지막 편집자로 프로필을 수정해 마크를 놀라게 하였다. 더불어 마크와 ‘하고 싶은 일들’을 직접 적어 내려간 위시리스트도 공개하여 서로의 번호를 교환하는 것을 시작으로, 신랑신부 같은 비주얼로 셀카를 찍는가 하면, 말 놓기를 시도하여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박재정과 마크가 만나고 있는 레스토랑에 등장한 윤종신은 박재정의 위시리스트 달성을 위해 발 벗고 나섰는데 곧 두 사람에게 “같이 콜라보를 해 보는 것은 어때?”라며 아주 자연스럽게 음원 작업을 제안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러나 사실 윤종신은 속마음 토크에서 “SM과의 콜라보는 무조건 미스틱에게 이득이고 마크는 첫 번째 계단일 뿐이다”라고 밝혀 그의 빅 픽쳐에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와 같이 야망에 찬 윤종신은 현란한 말 솜씨와 능수능란한 밀당으로 마크를 금세 현혹시켰고 손쉽게 순둥이 마크 포획에 성공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녹취록을 남겨 마크와 음원 계약을 체결해 폭소를 유발하기도. 이에 눈 뜨고 코 베인 마크가 덩그러니 남겨져 헨리에게 도움을 요청하는데 앞으로 펼쳐질 마크와 음악천재 헨리의 케미에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처럼 박재정의 작은 팬심이 마크와의 첫 만남을 성사시키고 더 나아가 SM과 미스틱의 음원 계약까지 체결하게 하는 기적 같은 일에 보는 이들은 놀라움을 감출 수 없게 했다. 눈덩이가 과연 어디까지 커지게 될지 지켜보는 쏠쏠한 재미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특히 박재정, 마크, 윤종신, 헨리 네 사람이 앞으로 만들어갈 환상의 호흡을 예고해 모두를 설레게 했다.

SM과 미스틱의 첫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 ‘눈덩이 프로젝트’는 오늘(5일) 네이버 TV와 네이버 V LIVE를 통해 7,8회가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Mnet을 통해서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