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나르샤, 과거 채리나에 오디션 거절 당한 사연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가 과거 오디션에서 채리나에게 거절을 당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 ‘보스 시스터즈~ 전설의 언니들!’ 특집으로 가수 이효리-채리나-가희-나르샤가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가수 황치열이 다섯 번째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나르샤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과거 채리나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나르샤는 브라운아이드걸스로 데뷔하기 전, 한 걸그룹 오디션장을 방문했는데 이 걸그룹의 프로듀서가 바로 채리나였던 것이다.

그러나 나르샤는 오디션을 보지도 못한 채 돌아와야만 했고, 그 사실에 채리나를 향한 독기를 품었음을 고백해 채리나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러한 사실을 전혀 몰랐던 채리나는 “언니가 안 봐서 잘 된 거야~”라고 화해의 악수를 요청했고, 나르샤는 악수를 하며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나르샤는 한동안 자신의 이미지와는 다른 예능 프로그램 속 캐릭터 때문에 공허함을 느끼는 등 우울증을 겪었던 사연까지 공개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