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남주혁·신세경, 거부하는 자와 요구하는 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 '하백의 신부' 방송화면 캡처

사진= ‘하백의 신부’ 방송화면 캡처

‘하백의 신부 2017’이 신의 은총 같은 키스로 소아·하백의 주종 로맨스에 기름을 부었다. 여기에 자신이 ‘신의 종’이라는 사실을 온 몸으로 거부하는 인간 여자와 그에게 각성을 요구하며 관심을 구걸하는 신의 레이스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에서는 ‘물의 신’ 하백(남주혁)이 소아(신세경)에게 ‘은총키스’를 내리며 본인 스스로 ‘신의 종’임을 각성시키는 과정에서 이에 반기를 드는 소아의 의지가 팽팽하게 맞서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방송에서 소아는 자신을 ‘신의 종 가문의 후손’이라 부르며 난데없이 나타난 하백을 맞닥뜨리는 황당한 경험을 한다다.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하백이 신의 종이기를 온 몸으로 거부하는 소아에게 “이대로 가면 나는 너를 놓을 거야. 끝”이라고 말하는 동시에 그는 주변 사물의 소리가 들리는 기이한 경험을 한다.

소아가 ‘신의 종’으로서 각성을 거부한 것과 달리 하백은 소아를 각성시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는 소아가 각성한 뒤 자신을 찾아오기만을 기다렸지만 돌아오는 것은 없었고 “차라리 인정에 호소하라”는 남수리의 말에도 의연한 척 “우리 집으로 가자”고 자존감을 잃지 않았다.

이날 엔딩에서 과거 물에 빠진 트라우마로 인해 흐르는 물만 보면 감정 조절에 실패하는 소아 대신 한강 물에 빠진 마봉열을 구하기 위해 몸을 던진 하백의 모습과 그런 그에게 달려가 안겨 “고맙다”고 화답하는 소아의 모습이 향후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제작진은 “이번 2회 방송은 ‘신의 종’이라는 사실이 한낱 과대망상증 환자의 헛소리라 굳게 믿으며 그를 떼내려는 소아의 강력한 의지와 그를 어떻게든지 각성시키려는 하백의 밀당이 선명히 드러난 한 회였다”면서 “스토리가 명확해진 만큼 앞으로 흡입력 넘치면서 임팩트 강한 스토리와 소아와 하백의 웃음 넘치는 코믹 호흡이 담길 것”이라고 기대감을 당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